본문 바로가기
초록마미의 소소한 취미/오늘은 뭘 먹지?

오늘 뭐먹지? -비오는 날 김치전

by 초록마미스 2020. 5. 9.

안녕하세요~ 이웃님들 초록마미에요.
늘 완성샷만 올리는 오늘 뭐먹지는 우리 초록이 낮잠 자는 틈을 타서 초록애비랑 둘이서 김치전을 해먹었어요.

어제 밤 부터 비가 추적추적 내리고 있다보니 어제부터 김치전 해물파전이 그렇게 당기더라구요.

집에 있는 재료를 보니 밀가루도없고 해산물 넣을것도 애매하고 있는거라고 튀김가루와 김치뿐
이어서 거기에 양파 조금 넣고 설탕 솔솔 소금촵촵 김치국물 쪼르륵 넣어 김치전을 부쳐 보았답니다.

밀가루도 없는데 어떻게 전을 부쳤냐구요?
저만의 비법인데ㅎㅎ 다른분들도 그렇게 하시려나요ㅎ

저는 전을 부칠때 더 바삭한 식감을 위해 꼭 튀김가루를 같이 넣는데 이번엔 튀김가루만 있길래 백프로 튀김가루로만 전을 구워 보았는데 역시나 바삭바삭하고 맛있었어요.

그리고 설탕을 넣어 달콤하면서도 신김치가 새콤하게 잡아주어 새콤달콤매콤 한 맛이었답니다.

기름을 듬뿍 두르고 적당량 넓고 앏게 펴줍니다

 

지글지글 전이 잘 익어가고 있어요
싹 비운 접시에요ㅎ

저희는 되게 낭만없게 따뜻할때 먹어야 한다며 한장 만들어 초록애비 먹이고 나머지 한장 구워 뜨끈할때 제 입으로 직행 했어요.

다른 분들은 둘이 막걸리 한잔하며 오손도손 드시겠지만 술 못먹는 저희는 식으면 안된다며 바삭한게 진리라고 각자 해치웠답니다.

위에껀 초록애비꺼 이건 제꺼에요ㅎ

전 색이 위 아래가 다르죠ㅎㅎ
초록애비는 안타게 굽고 전 바삭하고 살짝 탄 느낌?이 더 더 바삭한거 같아 바싹 구웠어요.
절대 딴짓하자 태운거 아니고 진짜 제가 좋아하는 전 취향 이라고 믿어주세요.

술 좋아하시는 분들은 비오는날에 맥주나 막걸리와 함께 뜨끈하고 바삭한 전 부쳐 드시는거 어떨까요?

그리고 저 다이어트는 저녁에만 할게요ㅎㅎㅎ
점심은 막 먹을거에요ㅎㅎ

댓글18